All posts filed under: Coffee

스프루지가 선정한 올해의 Best New Cafe

국내에는 소개되지 않은 <Sprudge 스프루지>는 세계의 커피 문화를 독창적인 접근으로 이야기하는 잡지입니다. 바리스타와 커피 원두에 관한 이야기는 기본으로, 인테리어, 예술가, 카페 제작자, 각 나라의 커피 문화 등 커피와 관련된 모든 주제를 다루는 스프루지는 매년 최고의 카페를 뽑는 어워드를 진행합니다. 여기서 소개해드릴 내용은, 스프루지가 선정한 올해의 Best New Cafe 후보들입니다. 올해 뉴 베스트 카페 후보에는 한국의 카페도 리스트에 올라와 있습니다. 스프루지 Sprudge가 주는 어워드 모형입니다. 1. Catalyst Coffee – 뉴질랜드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바리스타 Teramoto와 싱가폴을 대표하는 Xin Yi Loke가 협업해 만든 카페입니다. 두 명의 바리스타는 각종 바리스타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경력이 있는 바리스타입니다. 그들이 카페를 시작하며 결심한 것은, 커피의 퀄리티를 바리스타 대회에서 경험할 수 있는 수준으로 제공하자는 것이었습니다. 그들은 훌륭한 장비와 수 만번의 테스트를 통해 최고의 퀄리티를 언제나 유지하고자 노력했습니다. 그들의 노력 덕분인지 Catalyst Coffee는 뉴질랜드에서 최상의 커피 맛을 제공하는 장소가 되었습니다. 2. Cherry Street Public House – 워싱턴 Cherry Street Public House는 워싱턴 프론티어 광장 소재로, 부녀가 모두 역량 있는 바리스타이자 레스토랑 경영가로 있는 카페입니다. 아버지 Ali Ghambari가 20년 전 카페를 오픈한 이후 이곳은 고품질 커피와 페르시아식 식사를 제공해 왔습니다. 워싱턴 프론티어 광장의 사람들이 즐겨 …

대중지성을 위한 스페셜티, 인텔리겐치아

지난해 겨울 우리는 뜨거운 촛불을 들며 잘못된 세상을 바꾸고자 거리에 나왔습니다. 그로부터 1년 이 지나 블루하우스의 대표자도 바뀌며 새로운 시대를 가슴 한 켠 아로새길 수 있는 기대와 희망을 가진 채 각자에게 주어진 일상을 충실히 살아 오고 있습니다. 불의에 항거하는 운동가나 비판적 칼날을 날카롭게 들이대는 지식인은 아니었지만 우리는 그 어떤 사회의 시민들 보다 지성적인 존재였습니다. 인터넷이 우리 생활에 깊숙히 자리매김한 후 우리는 각자 하나의 점이 되어 실로 이전과는 상상할 수 없는 많은 기적들을 만들어냈습니다. 사람들은 이것을 집단지성 혹은 대중지성이라 부릅니다. 지성(Intelligence)이 누군가의 독점적 소유와 활동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개인들이 모여 창조되는 거대한 움직임으로 본 것입니다. 불확실함과 온갖 위험으로 가득찬 우리 시대에 대중지성은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드려는 노력의 결과일 것입니다. 소수의 정치인, 지식인이 아닌 각자의 생활, 입장, 태도에서 자연스럽게 형성되는 올바른 세상에 대한 목소리와 움직임으로 대중지성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닐까요. 인텔리겐치아 Intelligentia는 19세기 용어로 지식 노동에 종사했던 사회 계급을 뜻합니다. 우리 시대의 인텔리겐치아는 지식 노동을 하는 사람 뿐만 아니라 이 사회를 살아가는 구성원 전체를 의미할 것입니다. 세상을 바꾸려는 지성적인 노력은 우리 모두의 작은 관심에서 비롯되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사람들의 관심과 그들의 목소리 전부를 듣는다는 것은 시간이 매우 …

저니커피의 새로운 여행

2017 FW 시즌부터 새롭게 떠나는 저니커피만의 스페셜티 커피 여행 Journey to San Francisco 미국 커피의 본고장이라 불리는 도시는 많습니다. 하지만 커피 브랜드의 자본이 아니라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커피를 통해 자유로운 문화를 만드는 장소는 드뭅니다. 저니커피가 이번 시즌 새롭게 떠나는 여행은 커피 한 잔에 자유로운 영혼을 로스팅하는 사람들이 모인 도시, 샌프란시스코 입니다. 그중에서도 샌프란시스코의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스페셜티를 조만간 소개해드릴 예정입니다.   Journey to San Francisco Coming Soon Peet’s Coffee

스페셜티 커피를 즐기는 간단한 방법

스페셜티 커피를 충족시키는 세 가지 조건 스페셜티 커피 Specialty Coffee는 아래의 3가지 조건을 충족시켜야 진정한 스페셜티(Specialty)라 할 수 있습니다. 1. 원두 산지의 환경, 생산자, 기후라는 지역성의 가치(Locality) 2. 산지의 독특한 특징에서 커피 본연의 맛과 향(Originality) 3. 커피 본연의 테이스트를 훼손하지 않으며 소비자에게 직접 전달하려는 의지(Will) 저니커피가 제공하는 스페셜티 커피 또한 정직한 생산자와 건강한 산지, 원두 본연의 맛과 향 그리고 저니커피의 의지(Will)가 모여 당신에게 최고의 커피를 제공해드리고 있습니다.

도시 유목민을 위한 감성 커피, 저니커피

늘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도시 유목민 우리는 늘 바쁘게 살아갑니다. 일하느라, 공부하느라, 먹고 사느라 바쁩니다. 때론 왜 바쁜지도 바쁘기만 합니다. 어쩌면 우리는 바쁘게 살가야만 정상적인 삶을 살아간다고 생각할 지 모릅니다. 그러나 우리는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에서 잠시 고개를 돌리고 자신을 위한 시간을 만들고 싶어합니다.

탐미주의자를 위한 푸르른 에스프레소

클라리넷 연주자, 커피 산업의 혁신적 아이콘이 되다 블루보틀은 커피 산업의 애플 Apple이라 평가 받는 혁신적인 커피 브랜드입니다. 수십만키로씩 순회공연을 다니던 클라리넷 연주자 제임스 프리먼(James Freeman)은 원래부터 커피에 깊은 관심을 가졌던 이른바 ‘커피 매니아’였습니다. 2001년 그에게 더이상 클라리넷 연주는 삶의 의미를 주지 못했습니다. 그는 잘나가던 교향악단을 그만두고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커피에 뛰어 들었습니다.

또 하나의 캔버스, 커피

1960년대 미국의 예술가들은 캔버스 중심의 전통적인 회화를 넘어 다양한 오브제를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작품의 주제, 생각을 담는 매개(Media)로서 캔버스만이 그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생각에 반대를 한 것입니다. 지금 여기 소개해드리는 아티스트 겸 바티스타들은 캔버스가 아닌 커피를 통해 예술적인 아름다움을 전달하는 사람들에 관한 것입니다.

커피의 도래지, 에티오피아로 떠나는 여행

블랙골드Black Gold의 도래지, 에티오피아 우리는 ‘블랙 골드(Black Gold)’를 매일 소비하고 있습니다. 블랙 골드는 필수품으로 존재하며 일상의 많은 순간을 채우고 있습니다. 삶의 필수품인 블랙 골드는 바로 우리가 커피라 부르는 음료입니다. 그런데 어떤 사람들에겐 커피는 자신의 삶을 꾸리기 하는 필수품 이상의 무엇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