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journeycoffee

스프루지가 선정한 올해의 Best New Cafe

국내에는 소개되지 않은 <Sprudge 스프루지>는 세계의 커피 문화를 독창적인 접근으로 이야기하는 잡지입니다. 바리스타와 커피 원두에 관한 이야기는 기본으로, 인테리어, 예술가, 카페 제작자, 각 나라의 커피 문화 등 커피와 관련된 모든 주제를 다루는 스프루지는 매년 최고의 카페를 뽑는 어워드를 진행합니다. 여기서 소개해드릴 내용은, 스프루지가 선정한 올해의 Best New Cafe 후보들입니다. 올해 뉴 베스트 카페 후보에는 한국의 카페도 리스트에 올라와 있습니다. 스프루지 Sprudge가 주는 어워드 모형입니다. 1. Catalyst Coffee – 뉴질랜드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바리스타 Teramoto와 싱가폴을 대표하는 Xin Yi Loke가 협업해 만든 카페입니다. 두 명의 바리스타는 각종 바리스타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경력이 있는 바리스타입니다. 그들이 카페를 시작하며 결심한 것은, 커피의 퀄리티를 바리스타 대회에서 경험할 수 있는 수준으로 제공하자는 것이었습니다. 그들은 훌륭한 장비와 수 만번의 테스트를 통해 최고의 퀄리티를 언제나 유지하고자 노력했습니다. 그들의 노력 덕분인지 Catalyst Coffee는 뉴질랜드에서 최상의 커피 맛을 제공하는 장소가 되었습니다. 2. Cherry Street Public House – 워싱턴 Cherry Street Public House는 워싱턴 프론티어 광장 소재로, 부녀가 모두 역량 있는 바리스타이자 레스토랑 경영가로 있는 카페입니다. 아버지 Ali Ghambari가 20년 전 카페를 오픈한 이후 이곳은 고품질 커피와 페르시아식 식사를 제공해 왔습니다. 워싱턴 프론티어 광장의 사람들이 즐겨 …

대중지성을 위한 스페셜티, 인텔리겐치아

지난해 겨울 우리는 뜨거운 촛불을 들며 잘못된 세상을 바꾸고자 거리에 나왔습니다. 그로부터 1년 이 지나 블루하우스의 대표자도 바뀌며 새로운 시대를 가슴 한 켠 아로새길 수 있는 기대와 희망을 가진 채 각자에게 주어진 일상을 충실히 살아 오고 있습니다. 불의에 항거하는 운동가나 비판적 칼날을 날카롭게 들이대는 지식인은 아니었지만 우리는 그 어떤 사회의 시민들 보다 지성적인 존재였습니다. 인터넷이 우리 생활에 깊숙히 자리매김한 후 우리는 각자 하나의 점이 되어 실로 이전과는 상상할 수 없는 많은 기적들을 만들어냈습니다. 사람들은 이것을 집단지성 혹은 대중지성이라 부릅니다. 지성(Intelligence)이 누군가의 독점적 소유와 활동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개인들이 모여 창조되는 거대한 움직임으로 본 것입니다. 불확실함과 온갖 위험으로 가득찬 우리 시대에 대중지성은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드려는 노력의 결과일 것입니다. 소수의 정치인, 지식인이 아닌 각자의 생활, 입장, 태도에서 자연스럽게 형성되는 올바른 세상에 대한 목소리와 움직임으로 대중지성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닐까요. 인텔리겐치아 Intelligentia는 19세기 용어로 지식 노동에 종사했던 사회 계급을 뜻합니다. 우리 시대의 인텔리겐치아는 지식 노동을 하는 사람 뿐만 아니라 이 사회를 살아가는 구성원 전체를 의미할 것입니다. 세상을 바꾸려는 지성적인 노력은 우리 모두의 작은 관심에서 비롯되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사람들의 관심과 그들의 목소리 전부를 듣는다는 것은 시간이 매우 …

저니커피의 새로운 여행

2017 FW 시즌부터 새롭게 떠나는 저니커피만의 스페셜티 커피 여행 Journey to San Francisco 미국 커피의 본고장이라 불리는 도시는 많습니다. 하지만 커피 브랜드의 자본이 아니라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커피를 통해 자유로운 문화를 만드는 장소는 드뭅니다. 저니커피가 이번 시즌 새롭게 떠나는 여행은 커피 한 잔에 자유로운 영혼을 로스팅하는 사람들이 모인 도시, 샌프란시스코 입니다. 그중에서도 샌프란시스코의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스페셜티를 조만간 소개해드릴 예정입니다.   Journey to San Francisco Coming Soon Peet’s Coffee

3차원으로 만나는 피카소

20세기 위대한 화가 피카소는 2차원 평면의 캔버스 위에 3차원을 넘어 4차원의 세계를 표현하며 사물의 겉모습이 아닌 그 안에 담긴 진실을 보여주고자 했습니다. 인간의 시각이 지닌 한계로 인해 보지 못하는 사물의 진실을 다양한 시점을 통해 드러내려 한 것이지요. 사물의 4차원 세계를 표현한 피카소의 작품을 다시금 3차원 세계로 불러낸 작가가 있습니다. 바로 파키스탄의 디지털 예술가 Omar Aqil입니다. 그는 아티스트로 데뷔한 후 줄곧 피카소의 작품을 연구해 왔습니다. 그가 선보이는 MIMIC 시리즈는 피카소의 유화를 현대의 3D 기술로 재현하는 연작입니다. 원본에 가장 충실히 재현하면서 3D가 주는 사실적 질감과 공간감은 피카소의 작품을 더욱 깊이 있게 바라 볼 수 있도록 안내합니다. https://www.behance.net/omaraqil

캔버스 위에 사람과 우주를 끈으로 엮다

브라질 출신의 아티스트 랑디니(Janaina Mello Landini)는 밧줄과 로프, 실을 엮어 거대한 설치 예술 작품을 창조하는 작가입니다. 그녀가 선보인 작품은 사람 혈관의 연결망(Network)를 로프로 만들어 하나의 나무로 다시금 직조한 것입니다(아래 사진 <Ciclotrama 20>). 마치 프랙탈 이론을 미술관 공간 전체를 활용하여 표현한 것처럼 보입니다. 그녀는 혈관의 연결망과 자연이 지닌 시각적 유비를 좀 더 심화시켜 나갑니다.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밧줄은 생활의 한 오브제일 뿐만 아니라 인간의 삶을 닮은 유일한 오브제다. 풀고 묶고 다시 풀고하는 대상인 밧줄은 삶의 역정과 파노라마와 닮아 있으며 동시에 자연과 우주의 시간을 의미하기도 한다” 밧줄의 끈을 엮으면 엮을수록 더욱 단단해지는 것처럼, 랑디니의 작품 세계 또한 시간이 갈수록 그 형체가 복잡하지만 단단하고 끈끈한 의미를 전해주는 것으로 보입니다. www.mellolandini.com/

바다 아래에서 즐기는 경이로움

몰디브에는 인도양의 푸른 해저를 보며 식사를 할 수 있는 레스토랑이 있습니다.  몰디브어로 ‘진주의 어머니’라는 뜻인 Itahaa라는 이름의 레스토랑으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레스토랑으로 매년 꼽히는 곳이지요.  최근에 대서양의 짙푸른 해저를 보며 즐거운 다이닝을 할 수 있는 곳이 생겼습니다. 노르웨이 해안선 최남단에 위치한 린네스네스 곶의 <Under 언더>라는 레스토랑입니다. 유럽 최초의 해저 레스토랑이라는 의미를 지니는 이곳은 건물 절반은 바다 위에, 나머지 절반은 바다 아래에 있는 신묘한 레스토랑입니다. 레스토랑의 이름인 <Under>에는 두 가지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노르웨이에서 ‘아래’는 ‘경이’라는 말로도 번역될 수 있습니다. 험준한 해안선을 살짝 걸치는 모습으로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해안선의 일부가 되어 해저 5m에 머물 수 있는 이 곳은 두꺼운 콘크리트 구조로 어떠한 해상 환경의 변화에든 거뜬하게 버틸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단순히 레스토랑 역할만 하는 것이 아니라, 건물 자체가 해양 생태계 조성을 위한 인공 산호초의 역할을 한다는 점입니다.  더불어 노르웨이의 해저 연구 기지로도 활용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대서양 해저에서 즐기는 경이로운 풍경과 다이닝. 노르웨이에 가게 된다면 <Under>에서의 식사를 꼭 해보고 싶은 마음입니다. www.under.no

스페셜티 커피를 즐기는 간단한 방법

스페셜티 커피를 충족시키는 세 가지 조건 스페셜티 커피 Specialty Coffee는 아래의 3가지 조건을 충족시켜야 진정한 스페셜티(Specialty)라 할 수 있습니다. 1. 원두 산지의 환경, 생산자, 기후라는 지역성의 가치(Locality) 2. 산지의 독특한 특징에서 커피 본연의 맛과 향(Originality) 3. 커피 본연의 테이스트를 훼손하지 않으며 소비자에게 직접 전달하려는 의지(Will) 저니커피가 제공하는 스페셜티 커피 또한 정직한 생산자와 건강한 산지, 원두 본연의 맛과 향 그리고 저니커피의 의지(Will)가 모여 당신에게 최고의 커피를 제공해드리고 있습니다.

겨울의 시간을 가장 멋지게 살아가는 방법

겨울의 시간을 가장 멋지게 살아가는 방법, 아이슬란드의 Deplar Farm 이번주부터 한껏 기를 품은 추위가 우리의 콧날을 매섭게 만들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다시 한번 겨울이 우리 곁으로 찾아온 것이지요. 겨울이 되면 몸이 움츠러들며 밖으로 여행 가기 힘든 때입니다. 이른바 “이불 밖은 위험해”라는 장난스런 말에 더욱 공감이 되는 계절인 것이지요. 그렇지만 오직 겨울이기에 더욱 멋진 일상을 보낼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지구의 가장자리라 불리는 아이슬란드입니다. 아이슬란드는 내셔널지오그래픽과 수많은 다큐 및 포토그래퍼 작가들이 사랑하는 나라로 정말로 멋진 자연의 풍광과 아름다운 삶이 녹아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아이슬란드의 일상을 자연스럽게 체험할 수 있는 숙박 장소가 있습니다. 본래 양떼 농장이 있던 곳으로, 미국의 크리에이티브 여행 그룹 <Eleven Experience>가 새롭게 창조한 와일드 리조트 Deplar Farm입니다. Deplar Farm이 추구하는 여행의 경험이란 “예외적인 것의 경이로움”입니다. 흔히 여행이라는 시간은 우리에게 주어진 일상을 초월하는 것이라면, 이 곳에서의 시간은 익숙치 않은 일상으로 초대 받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Deplar Farm에 들어서면 처음엔 이국적인 모습에 놀라지만, 점차 몸과 마음이 편안해져 마치 오래간만에 찾아 온 집처럼 생각하게 됩니다. 바닥에서 천장까지 연결된 창문을 바라보면 아이슬란드의 겨울이 한눈에 보입니다. 겨울의 풍광을 집 안의 거주자 시점으로 연결함으로써 가장 자연스럽게 겨울을 보내는 최고의 방법을 …

모로코를 사랑한 이브 생로랑, 그의 뮤지엄

위대한 디자이너는 스타일 뿐만아니라 삶의 방식을 이야기합니다. 프랑스 천재 디자이너 이브 생로랑은 여성에게 새로운 정체성을 부여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그는 유혹이나 우아함과 같이 누군가의 평가에 의존하는 단어가 아니라 각자의 삶에서 우러나오는 멋을 이야기하고자 노력했습니다. 이브 생로랑에게 모로코의 마라케쉬는 단지 에스닉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곳이 아니라, 자신만의 멋을 여유롭게 표현할 줄 아는 평범한 사람들이 사는 곳이었습니다. 지금 이브 생로랑은 떠났지만 모로코 마라케쉬에는 그의 철학, 패션, 삶의 방식을 이야기하는 뮤지엄이 남았습니다. 이브 생로랑 모로코 뮤지엄은 북아프리카의 뜨거운 낮빛을 따뜻하게 반향하는 붉은 벽돌이 인상적입니다. 건축 회사 Studio KO는 빛의 아티스트 <제임스 터렐>과 모로코의 ‘안뜰’에서 영감을 받아 이 뮤지엄을 기획했습니다. 빛이 부드럽게 내리며 관객의 동선이 유기적으로 흐를 수 있게 설계된 이브 생로랑 뮤지엄은, 마라케쉬에서 자신의 컬렉션을 위한 아이디어를 그려나갔던 위대한 디자이너의 자취가 남아 있습니다. www.museeyslmarrakech.com

책을 읽다, 커피를 마시다

도서관으로 떠나는 커피 여행 사람은 누구에게나 자기만의 안락한 공간이 되어주는 곳이 있습니다. 비단 집 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붐비는 거리에 대해서도 누군가는 제 고향에 온 듯한 느낌을 받으며 마음의 안정과 기쁨을 누릴 수 있습니다. 공간이란 사람이 머무는 장소일 뿐 아니라 사람들 간의 애정이 깃들며 추억이 자리잡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저니커피는 커피를 마시는 장소이지만 향미 깊은 커피를 통해 조용하지만 단단하게 여행의 시간이 흐르는 공간이 되고 싶어 합니다. 하늘이 높고 날씨가 적당히 쌉쌀하여 달콤한 가을에 어떤 곳이 당신의 안락한 공간이 되어줄까요. 역시나 독서의 계절이기에 책을 보며 잠시 생각의 여유를 가질 수 있는 도서관이 아닐까요. 조용히 멍 때리듯 책을 보아도, 가을 날씨에 취해 책을 보면서 졸음을 청하더라도 도서관은 이 모든 것이 괜찮다 토닥여주는 곳입니다. 책을 읽으러 떠나기 좋은 여행의 장소이자, 저니커피 드립백을 챙기고 책 한 권을 펼친 채 커피 한모금 맛깔스럽게 마실 수 있는 좋은 도서관들을 소개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 – 국립세종도서관 세종시에는 도서관이 도시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 하나입니다. 디자인북과 홈에디트에서 ‘세계 최고의 도서관’으로 뽑인 국립세종도서관은 멀리서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독특한 외관과 건축미를 자랑합니다. 마치 책을 펴놓은 듯한 곡선을 표현한 아름다운 외관은 물론 건물 …